Picture1 Canberra was officially named on 12 March 1913, a founding act which formally introduced the world to this beautiful garden city. Now, a century later, Canberra is celebrating its centenary in style, inviting visitors from across Australia and the world to see what it has to offer. No matter what you want out of your holiday, the celebrations and events will make it a trip to remember. The party is set to last all year, but visitors who arrive from November through January will be lucky enough to join in the year-end revelry as the city closes out on its centenary year. It’s time to clear your calendar, let us take care of your accommodation, and start getting excited about all there is to see and do.

Arts And Culture Canberra is home to the National Art Gallery of Australia, which hosts a collection of breathtaking art from around the world. Yet the city is full of many other smaller galleries, and as part of its centenary celebrations it is also hosting a range of events for the art lover. Those interested in historical art and photography will want to explore William James Mildenhall’s photography of early (1921-1935) Canberra; the exhibit runs from 25 September to  31 December at the National Archives. If you’re interested in more modern art, the National Gallery is hosting a Roy Lichtenstein exhibit from 12 July to 1 January 2014, and the Museum of Australian Democracy’s ‘Art of Influence’ political art exhibit will run through the year until 31 December. Serious music-lovers will want to arrive in November for the city’s many music festivals: Foreshore, the Tuggeranong Festival, and the Classical Jazz and Ragtime Festival are all based in Canberra. There are many events through November and January for a range of cultural tastes: poetry readings and music at the Manning Clark House, tours examining the history and lives of the Ngunnawal people, and talks by Canberran scientists at Questacon – The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Centre. Given Canberra’s lush surroundings, there are also plenty of gardens, such as the Scentenary Garden at Canberra Hospital. Preparing For Your Year-End Trip Visitors to Canberra should take the same precautions as on any holiday. Packing right is the first step: temperatures are hot in Canberra from November to January (with an average temperature of 26 degrees in December), but it can be rainy, so pack light, comfortable layers and rain gear. Money is also an issue, and depending on your preference there are a range of options to choose from. Visitors from elsewhere in Australia might prefer to simply use their bank or credit cards, with an emergency supply of cash in case the cards go missing. Prepaid cards are also becoming increasingly popular among travellers as a way of protecting their money and avoiding high fees. Canberran prices are similar to those in most other Australian cities – only you know what your holiday budget should be, but it’s easy to stick to it even when enjoying good food and exciting sights. (Ask us for recommendations if you’re not sure where to go!) Finally, if you’re arriving from outside Australia, remember to obtain the necessary visas before arrival; few things are worse than being turned away at the border after a long trip. New Year In Canberra With 2013 over halfway gone, it’s a great time to start thinking about your plans to ring in 2014. Canberra has a great nightlife scene year-round, but its New Year celebrations are really worth staying for. There are events available for everyone, whether your idea of a really spectacular NYE is dancing the night away, cocktails and good music, or simply a perfect spot to watch the fireworks from Civic Square. Celebrations and events are often not announced earlier in the year, but by booking early you can take advantage of our Year End/New Years Break Package and spend your time looking forward to your well-earned rest in Canberra. Given the Centenary celebrations already planned, there’s sure to be something that fits your interests as the city prepares to close out on celebrating 100 years of beauty. For more details, please contact us so that we can help you plan your perfect holiday. Canberra is always an exciting, beautiful city to visit, but 2013 might just be the best time to see what it has to offer. Get away from the ordinary and come help us celebrate a city 100 years in the making with art, celebrations, and maybe even a kiss to ring in the next year. written by Julie Price

Picture1   캔버라는 공식적으로 1913년 3월 12일에 명명되어 아름다운 정원 도시를 세상에 선보였습니다. 100년이 된 지금, 캔버라는 호주 전역과 전 세계의 방문객들을 초대하며 기념비적인 한 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특별한 휴가에서 어떤 것을 원할지 몰라도, 축제와 행사들이 여러분의 휴가를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축제는 올 한해 계속됩니다만, 11월에서 1월 사이에 방문하시는 방문객들은 100주년을 마감하는 캔버라의 특별함을 더 만끽하실 수 있습니다. 숙박 은 저희에게 맡기시고 이제 캔버라에서의 특별한 연말을 위해서 계획해 보십시오. 예술 그리고 문화 캔버라는 호주 국립 아트 갤러리의 고향으로 전 세계의 저명한 예술 작품의 컬렉션을 선보입니다. 이 도시가 많은 소규모 갤러리로 가득차 있지만, 100주년 기념으로 더 많은 범위의 유명한 콜렉션을 진행합니다.윌리엄 제임스 밀든홀(1921-1935)의 초창기 캔버라 사진전이 국립 아카이브에서 9월 25일부터 12월 31일까지  열립니다. 모던 아트에 관심이 있으신 분은 7월 12일부터 2014년 1월 1일까지 호주 국립 박물관에서 열리는 로이 리흐텐스타인의 전시회를 즐기고 또한 호주 민주주의의 정치 예술의 전시를 12월 31일까지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음악 애호가라면 11월에 열리는 많은 뮤직 페스티벌을 주시해야 할 것 같습니다. Foreshore,  타가라농 페스티볼 그리고 클래식 재즈 그리고 래그타임 페스티벌 등등이 열립니다.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캔버라 전역에서 다양한 문화 체험 – 매닝 클라크 하우스에서의 시 낭독과 음악회, 누나왈 사람들의 역사와 삶, 퀘스타콘에서 열리는 캔버라 과학자들 등이 개최됩니다. 연말 여행을 위한 준비 캔버라로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은 다른 여행을 계획할 때와 마찬가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짐을 제대로 꾸리는 것이 첫번째 순서일 것이며, 날씨도 확인을 해야합니다. 캔버라는 11월부터 1월까지 온도가 매우 높습니다만(12월에는 평균 26도 입니다.), 하지만 우기일 수도 있으니 가볍고 편안한 비옷을 준비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여행비용은 항상 중요합니다만 여러 다양한 옵션들 중에서 어떤 체험과 어떤 경험을 하는지를 최우선으로 생각을 미리 해둔다면 예산 안에서 충분히 멋지게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호주에서 방문하시는 방문객들은 단순히 은행 혹은 신용카드를 선호하습니다만 인터내셔널 고객 분들은 선불 카드를 예산과 보호의 차원에서 선호사는 경향도 있습니다. 캔버라의 물가는 여타 호주 다른 도시들과 비슷합니다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음식과 경험 등의 면에서 어떤 것을 가장 하고 싶은지를 선택하고 예산 안에서 운용을 잘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지막으노 인터내셔널 고객 분들은 도착 전 필요한 비자를 확인하세요. 사소한 것이 장기 여행을 유쾌하지 않게 할 수도 있으니까요. 캔버라의 연시 2013의 반이 지나갔고 2014년의 종을 울리기 위해서 멋진 여행을 계획하시기에 지금이 적시입니다. 캔버라는 일년 내내 멋진 나이트라이프 장관이 있습니다만, 연시 축제는 정말 인생에 단 한번 경험하기에 특별합니다. 연말에 즐기는 댄스, 칵테일과 좋은 음악과 함께 시빅 광장에서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을 즐기기 위해서 편안한 숙박지를 찾고 계신다면 저희의 연말/연시 휴가 패키지를 통해서 더 특별하고 편안한 캔버라 여행을 계획하시기를 추천합니다. 캔버라는 언제나 방문하기에 흥미롭고 아름다운 장소이지만 2013년은 이 도시를 경험하기에 최고의 시간입니다. 일상에서 벗어나 예술, 축제 등과 함께 이 나라의 수도를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을 계획해 보십시오.

 

Share This